코스닥시장에 이어 유가증권시장에도 자본잠식 “주의보”가 불고 있습니다.

최근 자본이 50% 이상 잠식됐다는 공시가 잇따르면서 투자자들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유가증권시장 관리종목인 씨크롭은 직전사업연도보다 자본이 무려 81.6% 잠식됐다고 공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증권선물거래소는 16일부터 매매거래를 중지시켰으며,3월 31일까지 화의 절차가 종결되지 않으면 상장폐지된다고 밝혔습니다.

씨크롭은 지난 주 화의종료 동의서를 법원에 제출했다라고 공시했으며,지난 10일부터 3일 연속 상승했고 특히 지난 금요일엔 상한가까지 올랐습니다.

삼보컴퓨터도 마찬가지.

지난 11일 50% 이상 자본잠식이 진행됐다고 공시해 삼보컴퓨터는 이달 말까지 이를 입증하지 못하면 관리종목으로 지정될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지난 2월에 매매거래가 정지된 라딕스도 한 예.

라딕스도 이달 말까지 유상증자등을 통해 자본 전액잠식 사유를 해소하지 못하면 상장폐지됩니다.

증권선물거래소에 따르면 이노츠 센추리 한솔텔레컴 한국합섬 신일산업(1,880 -3.59%) LG카드 지누스 맥슨텔레콤 베네데스하이텍 큐엔텍코리아 신동방CP 라딕스 대아리드선 드림랜드 신우 코리아데이타시스템스 삼보컴퓨터등은 사업보고서 제출기한인 3월말까지 이를 해소하지 못할 경우 관리종목 지정이나 상장폐지되며, 이 가운데 몇몇 종목은 자본잠식 해소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어느 증권가 관계자는 이들 종목 가운데는 화의종료 재료를 상습적으로 흘려 주가가 상승한 적도 있었다며, 투자자로서 항상 경계해야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류의성기자 esryu@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