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이나 현대자동차 그룹이 추천하는 인사가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 부회장 자리를 맡을 것으로 보인다. 또 최태원 SK㈜ 회장은 전경련 부회장에 선임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27일 전경련에 따르면 강신호 회장은 재계단합과 '빅3(삼성 LG )'그룹의 주도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이미 퇴임 의사를 밝힌 현명관 상근 부회장 후임에 LG나 현대자동차 그룹이 추천하는 인사를 임명할 예정이다. 현재 상근 부회장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인사들은 이문호 전 LG 인화원 원장,성재갑 전 LG 석유화학 부회장,정순원 로템 부회장,좌승희 한국경제연구원장 등으로 전경련은 이들 인사를 상근 부회장 외에 한국경제연구원 원장 또는 전경련 상근 전무 등에 임명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경련 관계자는 "LG와 현대차 그룹의 태도가 적극적이어서 추천 인사들에 대해 어떤 형태로든 자리를 맡겨야 할 상황"이라며 "경우에 따라 복수 상근부회장제 도입 방안도 나올 수 있다"고 전했다. 또 회장단 개편을 위해 조석래 회장,김윤 회장 등으로 구성된 전형위원회가 최근 최태원 SK㈜ 회장을 전경련 부회장에 선임키로 결정,SK그룹도 재계 위상에 걸맞는 역할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지난 23일 출범한 강신호 회장 체제는 최근 몇년사이 현저하게 약화된 재계 내 전경련의 리더십을 회복하는 계기를 맞이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이건희 삼성 회장이 전경련 업무에 적극 협력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상황에서 LG나 현대차 SK그룹 등의 인사가 부회장단에 대거 포진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조일훈 기자 jih@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