는 10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 맥코믹 플레이스에서 열린 `2005 시카고 오토쇼'에서 신차발표회를 갖고 올 하반기 출시될 카니발 후속 모델(프로젝트명 VQ)을 처음 공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공개된 `VQ'는 수출전략형 모델로 올해 말 미니밴의 본고장인 미국시장에진출할 예정이라고 회사측은 덧붙였다. 기아차 미국법인(KMA)의 피터 버터필드 사장은 "VQ는 미국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킨 카니발의 인기를 이어갈 것"이라면서 "리오 후속모델 프라이드(프로젝트명 JB),신형 SUV 스포티지 등과 함께 미국시장에서 기아차의 브랜드 이미지를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기아차는 올해로 97회째를 맞은 이번 시카고 오토쇼에서 375평의 전용 공간을확보, VQ, 프라이드 등 아직 출시되지 않은 신차와 대형SUV 컨셉트카 KCD-Ⅱ(서브네임 메사), 픽업 컨셉트카 KCV-Ⅳ(서브네임 모하비), 쎄라토 개조차 등 10개 차종, 17대를 전시하고 있다. 기아차는 올 하반기 프라이드와 VQ를 잇달아 미국시장에 투입해 판매실적을 작년보다 7.4% 많은 29만대로 늘릴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한기천기자 che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