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부 드레스 한 벌값이 웬만한 집 한 채값,다이아몬드가 촘촘히 박힌 반지(1백50만달러)는 요트 한 척 값…."


22일 저녁(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팜 비치에서 열린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의 세번째 초호화판 결혼식을 알리는 AP통신 기사의 일부다.


돈과 관련해 온갖 화제를 뿌리는 억만장자인데다 최근엔 유명한 리얼리티 TV 쇼 '어프렌티스(견습생)'를 직접 만들고 출연해 "너는 해고야"란 유행어로 유명도를 더한 올해 58세의 트럼프의 세번째 결혼 상대는 슬로베니아 출신 속옷 모델 멜라니아 크나우스(34).


교회에서 결혼식 후 피로연이 열린 트럼프의 팜 비치 저택 연회장은 3백평이 넘는 바닥을 대리석으로 깔았고,24K 금형에 특별주문한 크리스털 샹들리에로 장식하는 등 4천2백만달러를 들여 새로 꾸몄다.


크리스티앙 디오르에서 제작한 신부 옷은 총 5백50시간의 작업 끝에 만든 것으로,90m의 공단이 들었고,바닥에 끌리는 자락만 4m여서 무게가 23kg이나 된다.


신부는 피로연에서 한 차례만 이 옷을 입고 춤을 춘 뒤 다른 옷으로 바꿔 입었다.


하객은 유럽 왕족과 할리우드 명사,팜 비치 지역 갑부,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과 조지 파타키 뉴욕 지사를 비롯한 정치인 등 4백여명.트럼프는 피로연 때 불꽃놀이도 계획했었으나 시의회가 승인을 거부했다.


AP통신은 지난 93년 트럼프의 두번째 결혼식에도 참석했던 트럼프의 한 친지가 "두 사람은 하늘이 맺어준 짝"이어서 이번 결혼은 트럼프의 유행어 "너는 해고야"라는 말처럼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장담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또 트럼프의 첫번째와 두 번째 부인의 이혼 위자료와 자녀 양육비 등을 소개한 뒤 "이미 3년 간 트럼프와 동거해온 크나우스가 트럼프와(이혼에 대비해) 혼전서약을 맺었는지 트럼프 변호사들은 함구했다"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