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이용객 7만명, 당초 예상의 30%에 불과

이해찬 국무총리가 경부고속철도 사업을 대표적인 정책실패 사례로 연구하도록 국무조정실에 지시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총리는 14일 광주·전남지역을 방문한 자리에서 "호남고속철도를 조기에 건설해달라"는 지역참석자 요청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당초 경부고속철은 개통이 되면 하루 평균 22만 명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7만명 밖에 안된다. 당초 예상의 30%에 불과하다"며 "이 때문에 매년 수천억원씩 적자가 나게 생겼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수요예측을 잘못했거나 고의로 부풀렸거나 한 것으로 생각되는데, 이 때문에 공사비도 당초 5조원이던 것이 18조원으로 늘어났다"며 "애초에 7만명 정도만 이용할 것으로 예상됐다면 이렇게 많이 (돈을)들여 서둘러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이에 따라 이 총리는 "호남고속철도도 15조 정도 들여서 하게 되면 역시 수천억원씩 적자날 것이 뻔한데 섣불리 할 수 있겠느냐"며 "호남고속철 건설은 장기적으로 보고 결정해야할 문제"라고 부정적 견해를 드러냈다.

조세일보 / 이동석 기자 dslee@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