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플레이를 몸에 걸친다?'

이르면 2007년께 깨지지 않고 휘어지는 디스플레이가 나올 전망이다.

삼성전자(74,400 +4.35%)[005930]는 투명 플라스틱 기판에 `아몰포스 실리콘'(a-Si) 기술을 적용한 세계 최대 투과형 5인치 플라스틱 TFT-LCD(초박막 액정표시 장치) 기술 구현에 성공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제품은 화면크기 5인치, 해상도 qSVGA급(100ppi) 투과형으로, 기존의 세계최대 크기인 4인치 qVGA급(80ppi) 반사형 제품과 비교해 크기, 해상도, 화질면에서앞선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이번에 발표된 기술은 기존 유리 제품과 달리 유연하고 휘어지기 쉬운 플라스틱기판으로 LCD를 제조한 것이기 때문에 깨질 위험이 없고 자유로운 형태의 외곽 디자인이 가능해 평판 디스플레이의 차세대 기술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삼성전자는 투명 플라스틱 기판의 단점으로 지적돼 온 내열성 문제를 해결하기위해 아몰포스 TFT 공정, 컬러필터 공정, 액정 공정 등 각 제조공정의 온도를 기존보다 낮추는 기술을 자체 확보, 제품 개발에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이 기술을 휴대폰, 노트PC 등 모바일 제품에 적용, 2~3년 후에는 본격적인 제품 양산이 가능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헬멧이나 안경처럼 착용할 수 있는 '입는 디스플레이(Wearable Display)', 목걸이용 액세서리로 활용할 수 있는 '패션 디스플레이(Fashion Display)' 등새로운 사업영역을 창출, 디스플레이 선두주자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번 프로젝트는 산자부 주관 21세기 프런티어 연구개발 사업 내 차세대정보디스플레이개발사업단의 지원으로 플라스틱 액정 전문업체인 ㈜소프트픽셀과 3년간 공동으로 진행됐다.

삼성전자 LCD연구소 정규하 상무는 "이번 플라스틱 LCD 기술구현을 통해 LCD 분야에서 독보적 세계 1위를 확실히 하면서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에서도 성장 기반을 구축, 시장을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hanksong@yonhapnew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