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브릿지와 HSBC 간 제일은행 매각협상이 막바지에 이르면서 정부가 제일은행에 투입한 공적자금의 회수 문제가 관심을 끌고 있다.

제일은행에 투입된 공적자금은 풋백옵션에 따라 지급한 돈(5조1천1백16억원)을 포함,모두 17조6천억원.

이 중 정부가 지금까지 회수한 금액은 유상감자 때 받은 1조5천억원,자산을 매각해 받은 8조3천억원,뉴브릿지에 팔 때 받은 매각대금 5천억원 등 10조3천억원이다.

7조3천억원을 더 회수해야 공적자금 원금을 회수하는 셈이다.

정부가 더 회수할 수 있는 공적자금의 규모는 1만5천~1만7천원으로 예상되는 뉴브릿지와 HSBC간 주당 매매가격에 좌우된다.

현재 예금보험공사와 재정경제부가 보유한 제일은행 주식은 9천9백85만주,6백6만주 등 모두 1억5백91만주다.

이 주식으로 받을 수 있는 돈은 제일은행 주당 매매가격이 1만5천원이면 1조5천8백87억원,1만7천원이면 1조8천47억원이다.

대략 5조5천억~5조7천억원의 공적자금은 회수하지 못하게 된다는 계산이 나온다.

이는 풋백옵션으로 지급된 돈과 거의 같은 규모다.

한편 재경부 등에 따르면 HSBC는 본사의 인수·합병(M&A) 담당 고위관계자를 서울에 파견,제일은행 대주주인 뉴브릿지측과 주식매매 조건을 최종 협의하고 있다.

양측의 계약이 성사되면 뉴브릿지와 예보가 맺은 계약에 따라 재경부와 예보도 같은 비율의 주식을 같은 가격에 넘겨야 한다.

물론 인수자인 HSBC가 원하지 않을 경우 넘기지 않아도 되지만 금융계는 HSBC가 제일은행 주식 전량인수를 원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인식 기자 sskis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