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비 200만원 소득공제, 교회헌금은 소득공제 배제 국내회사 직원이지만 가족을 데리고 해외파견 근무를 하게 된 경우 동거 자녀를 국외소재 중학교에 보냈을 땐 지출 교육비에 대해 1인당 연 200만원의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외국대학부설 어학연수과정에 대한 수업료나 외국에 있는 교회에 납부한 헌금은 연말정산 소득공제대상에서 제외된다. 국세청은 5일 "해외 파견근무를 하는 A씨가 최근 인터넷 상담을 통해 '자녀 둘을 외국현지 중학교에, 아내를 외국현지 대학부설 어학연수원에 보냈는데 이 때도 교육비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느냐'고 물어와, 이같은 답변을 해줬다"고 밝혔다. 국세청은 상담에서 "근로자 본인과 같이 국외에서 동거하는 직계비속을 위하여 국외에 소재하고 있는 중학교에 지출한 교육비는 1인당 연 200만원을 소득공제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국세청은 또 "외국현지 학교의 교육비를 연말정산 때 공제 받을 수 있는지 몰라 지난 연말 연말정산 때 교육비공제를 받지 못했다면, 국외교육비에 대해 경정청구를 통하여 소득공제 신청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국세청은 그러나 "A씨 아내의 경우 외국의 대학부설 어학연수과정에 대한 수업료는 연말정산시 공제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국외에 소재하고 있는 교회에 납부한 기부금도 연말정산에서 기부금소득공제를 받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현행 소득세법에선 국외 교육기관이라고 하더라도 우리 나라의 초·중등교육법 또는 고등교육법에 의한 학교에 해당하는 경우엔 1인당 200만원을, 대학인 경우엔 1인당 700만원을 한도로 소득공제 혜택을 주고 있다. 이 때 국외 교육기관 교육비에 대한 소득공제 혜택을 받으려면 국내 거주자임을 전제로, 국외유학에 관한 규정에 따라 자비유학의 자격이 있는 자이거나 유학을 하는 자로서 부양의무자와 국외에서 동거한 기간이 1년 이상이어야 한다. 국세청에 따르면 A씨는 외국에서 2년 근무중이며 주소는 한국에 있지만 가족이 현지에서 같이 살고 있으며, 급여는 한국회사에서 받고 있으며 관련 세금도 회사에서 원천징수하고 있다. 조세일보 / 이동석 기자 dslee@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