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연내에 '신벤처 정책'을 마련,제2 벤처붐 조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김성진 중소기업청장은 7일 "내년말로 벤처확인제도가 끝난다"며 "이 제도를 통한 창업유도 정책 대신 기존 벤처기업이 재도약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청장은 이를 위해 <>코스닥 활성화 <>벤처생태계 조성 <>창업규제개혁 <>벤처창업자금 지원확대 <>인수합병(M&A) 원활화 등을 적극 검토중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중기청은 코스닥시장의 진입요건이 갈수록 까다로워지면서 벤처기업들이 직접 금융시장에서 자금조달을 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고 판단,재정경제부 등과 관련 규제를 완화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현재 창업투자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주식 약 3조원어치 가운데 2조6천억원어치가 미공개주식이나 상장요건 강화로 회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벤처기업 투자→기업공개를 통한 투자회수→재투자 등으로 이어지는 벤처캐피털 시장의 선순환구조가 깨져 있는 상태다.

중기청은 벤처생태계 조성을 위해서 지금까지 서울의 테헤란밸리가 주도하던 벤처 집중 지역을 안양 등 서울 외곽도시와 지방도시로 분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 이번 정기국회에서 창업지원법을 개정,현재 환경부 건설교통부 등으로 흩어져 있는 65개 벤처창업 승인절차를 지방자치단체 창구에서 '원스톱' 처리해 주는 방안을 강구 중이다.

이 밖에 벤처자금 지원을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1조원 규모의 모태펀드를 조성키로 했으며 인케(INKE:한민족 글로벌 벤처네트워크)를 벤처기업의 글로벌 네트워크로 적극 활용토록 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인케를 지원할 '벤처종합상사'를 자본금 10억원 규모로 설립키로 했다.

M&A 활성화를 위해서는 합병에 따른 각종 세금을 감면해 주는 대책도 마련 중이다.

한편 이헌재 재정경제부 장관 겸 부총리는 8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이희범 산업자원부 장관,진대제 정보통신부 장관,최홍건 중소기업특별위원회 위원장,벤처업계 관계자 등 30여명과 신벤처정책 수립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치구 전문기자 rhee@hankyung.com


<신벤처 정책 주요내용>

<>코스닥시장 활성화를 통한 투자자금 선순환
<>지방도시로 벤처생태계 확산 유도
<>창업관련 65개 승인절차 지자체로 일원화
<>1조원규모 모테펀드 조성통해 창원지원 확대
<>M&A 활성화를 위해 조세감면 확대
<>인케를 벤처 글로벌 네트워크 중추로 활용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