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 폭등으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미주노선 요금을 다시 인상했다.

25일 대한항공 로스앤젤레스 지점에 따르면 최근 국제유가 오름세가 계속되면서 채산성이 악화, LA-인천구간 평일 왕복편 항공요금을 일반석 기준 889달러(세금제외)에서 50달러 오른 939달러로 상향 조정, 이날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주중 편도 요금은 25달러가 올랐으며 주말 왕복요금은 989달러로 조정됐다.

아시아나항공 역시 26일을 기해 LA과 뉴욕 등 미주노선 모든 항공기운임을 편도기준 25달러 인상한다.

이에 따라 뉴욕-인천구간는 종전 정상가격 1천59달러에서 왕복의 경우 1천109달러로 상향 조정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