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자동차 CEO들 '한자리에'..시라크 佛대통령, MK등 13人 초청

정몽구 현대·기아자동차 회장이 자크 시라크 프랑스 대통령 초청으로 GM 포드 다임러크라이슬러 도요타 등 세계 최고의 자동차 메이커 최고경영자와 한 자리에 회동,자동차산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24일(현지 시간) '2004 파리모터쇼' 개막에 맞춰 마련된 이번 행사에서 정 회장은 시라크 대통령에게 "한국의 고속철도는 프랑스 정부의 지원으로 떼제베와 현대차그룹이 성공적으로 운영하게 됐다"며 "현대차 그룹과 프랑스 간 협력관계를 자동차 부문으로 확대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정 회장이 참석하게 된 것은 브랜드 이미지와 품질이 크게 향상된 현대·기아차(85,800 +1.30%)의 위상이 한층 높아진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정 회장은 이 자리에서 릭 왜고너 GM 회장,위르겐 슈렘프 다임러크라이슬러 회장 등 세계 자동차 업계 거물들과 만나 자동차 산업을 자연 친화적인 미래 산업으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협력하는 방안을 협의했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이날 개막식 행사에 참석한 자동차업계 최고경영진은 윌리엄 포드 포드 회장,피셰츠리더 폭스바겐 회장,판케 BMW 회장,몬테체몰로 피아트 회장,폴츠 푸조 회장,슈웨체르 르노 회장,비데킹 포르쉐 회장,조 후지오 도요타 사장,후쿠이 다케오 혼다 사장,오카자키 요이치로 미쓰비시자동차 회장 등이다.

올해로 85회째를 맞는 '2004 파리 국제모터쇼'에는 전 세계 23개국 5백30여개 업체가 참가했다.

파리=이심기 기자 s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