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회장, 전세계 자동차업계 CEO와 회동

24일(현지시간) 공식적으로 막을 올린 `2004년파리 국제모터쇼' 개막식에서 전세계 주요 자동차메이커 CEO들의 회동이 이뤄져 눈길을 끌었다.

24일 현대차[005380](대표 정몽구 회장)에 따르면 이날 개막 행사에는 자크 시라크 프랑스 대통령의 공식 초청으로 미국의 `빅3'(GM.포드.다임러크라이슬러)와 유럽, 일본 등의 세계적 자동차 메이커 CEO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날 파리 국제전시장에 모습을 보인 세계 자동차업계 `거물'들은 정몽구 회장을 비롯, 릭 왜거너 GM 회장, 윌리엄 포드 포드회장, 위르겐 슈렘프 다임러크라이슬러 회장, 피체스트리더 폴크스바겐 회장, 판케 BMW 회장, 몬테체몰로 피아트 회장,폴츠 푸조 회장, 슈바이쩌 르노 회장, 비데킹 포르쉐 회장, 후지오 조 도요타 사장,다케오 후쿠이 혼다 사장, 요이치로 오카자키 미쓰비시 회장 등 모두 13개 업체 최고경영자이다.

정 회장은 개막식에 앞서 시라크 대통령을 공동 접견하는 자리에서 다른 자동차업체 최고경영자들과 세계 자동차산업의 환경친화적 미래 발전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현대차는 밝혔다.

정 회장은 또 시라크 대통령에게 "한국의 고속철도는 프랑스 정부의 지원에 힘입어 테제베와 현대차그룹이 성공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됐다"면서 "고속전철 사업을 통해 구축된 현대차그룹과 프랑스간의 협력관계를 자동차 부문으로 확대, 발전시킬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현대차가 전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시라크 대통령의 초청으로 전세계 주요 자동차메이커의 최고경영자들이 한 자리에 모인 것은 `세기의 만남'으로 기록될 만큼 특별한 의미가 있다"면서 "그같은 자리에 정몽구 회장이 참석함으로써 현대차의 위상과 브랜드 인지도가 한층 높아질 것"이라고 평가했다.

(서울=연합뉴스) 한기천기자 che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