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INI컨소시엄이 AK캐피탈의 손해배상청구소송으로 한보철강 인수가 상당기간 지연될 것이라는 소식 들어와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이현호 기자!(네 이현호입니다.) 전해주시죠!

<기자>

네, 한보철강 매각을 둘러싸고 국내외에 제기된 소송으로 인해 INI컨소시엄의 한보철강 인수가 상당기간 지연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16일 서울중앙지법 파산부는 한보철강 매각과 관련해 AK캐피탈이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둘러싼 채권단의 이견으로 이날 개최할 예정이었던 채권관계인 집회를 오는 24일로 연기했습니다.

지난해 한보철강 인수대금을 납입하지 못해 인수가 무산됐던 AK캐피탈이 지난 3월 미국 뉴욕주 법원에 15억달러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한 데 이어,

지난 6월에는 프랑스 파리소재 국제상업회의소 산하 국제중재법원에 매각절차를 중단하고 인수계약 당사자의 지위를 회복시켜 달라는 소송을 제기했기 때문입니다.

특히 이런 가운데 한보철강의 최대 채권자인 자산관리공사가 손해배상 결정이 내려질 경우 발생할 우발채무의 공동분담을 주장하고 있지만,

반면 INI컨소시엄측은 자산인수 방식으로 한보철강 설비를 사는 만큼 우발채무는 채권단의 내부 문제라며 채권단의 요구는 터무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한보철강의 최대 채권자인 자산관리공사와 INI컨소시엄이 손해배상 결정이 내려질 경우 발생할 우발채무의 분담 방안을 놓고 커다란 이견을 보이고 있는 것입니다.

이에 철강업계는 INI컨소시엄의 한보철강 인수는 채권단의 합의가 쉽게 이뤄지기는 힘들 것이라며 인수까지는 상당기간 지연될 수 밖에 없다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와우티브이뉴스 이현호입니다.

이현호기자 hhlee@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