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조지 부시 대통령 낙선운동 선봉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재미동포 여성 코미디언 1호인 마거릿 조(36)씨가 지난 12일(현지시간) 열린 민권연맹(ACLU) 남가주 지부 연례 기금모금 파티에서 인권상을 수상했다.


14일 민권연맹 남가주 지부(www.aclu-sc.org)는 "조씨가 아시안 여성으로 스탠딩 코미디와 배우, 자선활동 등을 통해 아시안과 여성, 동성연애자 등 소수계의 권익보호에 앞장선 공로로 상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1923년 설립, 연맹 지부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큰 남가주 지부는 올해 조씨와 함께 캘리포니아주 전 상원 의원인 탐 헤이든씨와 현직 상원 의원인 글로리아 로메로 씨에게 인권상을 수여했다.


현재 부시 대통령 낙선을 위해 `비상상태'라는 이름으로 전국 순회공연을 하고있는 조씨는 웃음으로 포장한 독설을 퍼부으며 소극장을 가득 메운 관중으로부터 갈채를 받고 있다.


미국에서 가장 성공한 아시아계 코미디언으로 알려져 있는 조씨는 샌프란시스코에서 출생해 16세 때 아버지가 운영하는 서점 윗층에 자리잡은 클럽에서 처음으로스탠딩 코미디를 공연한 이후 할리우드의 명사가 되기까지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1994년 전통적인 한국 이민 가정의 애환을 그린 ABC 방송의 코믹 시트콤 `올 아메리칸 걸'의 주인공으로 캐스팅돼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하지만 "뚱뚱하고 못생긴 동양 여자"라는 편견에 부딪혀 곧 스타 자리를 내주고오랜 슬럼프에 빠졌다.


조씨는 그러나 코미디에 대한 열정으로 1999년 `나는 내가 원하는 사람'이라는 브로드웨이 연극으로 재기에 성공, `악명 높은 조'라는 영화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조씨는 2003년 아시안 법률 교육재단(AALDEF)이 주는 `행동 정의상'을 수상했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ghw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