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0일 이병완(李炳浣)청와대 홍보수석을 통해 열린우리당 의장직을 승계한 이부영(李富榮) 신임 의장에게축하난을 보냈다.

이 수석은 이날 오전 영등포 우리당 당사를 방문, 이 의장을 만나 "어렵고 중요한 시기에 중책을 맡게 된 것에 축하와 함께 격려를 드린다"며 노 대통령의 축하난을 전달했다.

이 의장은 "정부가 추진하는 여러가지 일들에 대해 모든 노력을 다해 뒷받침하겠다"며 "과거사 문제와 관련해서 우려되는 발언들이 정치권에서 나오고 있어 심각하다. 우리당이 과거사 청산의 취지를 국민에게 잘 알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중배기자 jb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