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기술(IT) 강국 코리아의 면모는 인터넷과 온라인게임에서도 예외가 아니다.

유망 성장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온라인게임은 전세계에서 한국을 메카로 인정할 정도가 됐다.

그라비티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등 게임개발사들은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평가받고 있다.

인터넷업계도 글로벌화를 지향하며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그런 만큼 선두경쟁도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인터넷 포털업계는 경쟁의 회오리에 휘말려들고 있다.

커뮤니케이션 야후코리아 등 기존 강자에 SK 등 대기업들이 도전장을 내밀면서 혼전양상을 벌이고 있다.

이와 함께 국내 인터넷시장의 성장속도가 둔화되면서 해외에서 돌파구를 찾으려는 노력도 활발히 전개되고 있다.

그러나 NHN 다음 야후코리아 등 기존 강자들이 검색 커뮤니티 메일 등 기반 서비스를 한층 강화하면서 입지를 굳히고 있는 양상이다.

최근에는 1인 미디어인 블로그와 미니홈피 돌풍,메일 용량 확대경쟁,지역정보 검색 서비스 등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CJ그룹은 CJ인터넷(옛 플레너스)을 인수,인터넷 사업에 뛰어들었다가 최근 인터넷포털사업에서 사실상 손을 떼고 게임쪽에 치중하는 모습이다.

라이코스코리아와 싸이월드를 인수한 SK커뮤니케이션즈는 미니홈피가 돌풍을 일으키면서 새로운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KT의 자회사인 는 최근 인터넷포털 파란닷컴을 출범시켜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같은 국내 시장의 치열한 경쟁구도 속에서 인터넷업체들이 앞다퉈 해외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다음커뮤니케이션은 최근 한때 미국 선두권 인터넷포털이었던 라이코스를 전격 인수,글로벌 인터넷 서비스를 위한 네트워크를 확보했다.

다음은 라이코스의 브랜드와 기술력을 내세워 세계 인터넷시장을 평정하고 있는 야후와 MSN 등의 아성을 허물겠다는 각오다.

이 회사는 이에 앞서 일본 커뮤니티 사이트인 카페스타를 인수,일본 인터넷시장에도 뛰어들었다.

NHN은 일찌감치 해외시장에 진출,글로벌 인터넷기업으로서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 회사는 국내에서 인기를 모았던 지식검색 서비스를 올 초 일본 현지법인 NHN재팬이 운영하는 네이버재팬에 선보여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최근에는 블로그 서비스를 내놓고 일본 커뮤니티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도 개인용 홈페이지 '홈피'를 앞세워 일본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이 회사는 최근 일본법인 네오위즈재팬에 26억원을 추가로 투자하는 등 현지화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싸이월드로 주가를 올리고 있는 SK커뮤니케이션즈도 하반기에 일본 중국 동남아 등 해외 진출을 타진하고 있다.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고 있는 국내 온라인게임 시장은 매년 30% 이상씩 급성장하고 있다.

게임산업개발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게임산업 규모는 3조9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15.8% 성장했다.

7천5백억원 규모인 국내 온라인게임시장은 2006년까지 1조7천억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 시리즈로 올 상반기 1천억원 이상의 매출을 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 NHN의 '아크로드',CCR의 'RF온라인',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의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네오위즈의 '요구르팅' 등 대작 온라인게임들이 한꺼번에 쏟아지면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게임업체들의 해외 진출도 봇물을 이루고 있다.

국산 온라인게임은 이미 아시아시장을 석권한 상태다.

최근에는 NHN CJ인터넷 등이 게임포털을 내세워 해외로 진출하고 있다.

NHN은 중국 최대 게임포털인 아워게임의 지분 50%를 인수했고 CJ인터넷은 시나닷컴과 게임포털을 개설,연말까지 동시접속자수 10만명 돌파를 목표로 세웠다.

대형 인터넷업체와 손잡고 일본 게임포털 시장 진출도 추진 중이다.

박영태 기자 pyt@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