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명 미만 대기업도 이공계 출신 인력을 새로 채용할 때 30명 한도 내에서 1인당 6개월까지 월 60만원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15일 기획예산처와 산업자원부에 따르면 연구개발(R&D), 정보기술(IT) 등 신기술 분야의 중소기업 인력난을 완화하고 이공계 졸업생의 취업을 돕기 위해 시행되고있는 신규인력 채용보조금 지급대상이 최근 300인 미만 기업에서 1천명 미만 기업으로 확대됐다. 또 기업별 지원규모도 종전의 3명 한도에서 10배인 30명으로 늘어났다. 따라서 종전에는 300인 미만 기업이 1명을 새로 채용할 때마다 3명 한도 내에서6개월간 1인당 60만원의 보조금을 받았으나 앞으로는 1천명 미만 기업은 30명 한도내에서 똑같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산자부는 올해 이번 보조금 사업을 통해 이공계 출신 2천700명의 고용을 지원한다는 계획이었으나 지난달까지 사업실적이 목표치의 13.7%인 371명에 불과, 지원대상을 확대했다고 밝혔다. 기업이 보조금을 지급받으려면 산업기술센터의 홈페이지(www.techfoce.co.kr)를접속, 이공계 졸업자로 3개월 이상 미취업 상태인 40세 이하의 취업희망자를 찾아고용한뒤 산자부에 신청하면 된다. 산자부는 이번 사업이 좋은 취지에도 불구하고 홍보가 되지 않아 성과가 좋지못하다고 보고 이달중 인터넷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 벤처기업협회 등의 미취업자 정보를 공유, 사업의 실효성을 높이기로 했다. 산자부는 또 민간기관인 잡코리아와 채용정보를 공유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산자부 관계자는 "보조금을 지급할 때 기업들에게 최소 1년간 채용을 보장하고60만원 이상의 별도급여를 지급하도록 권고하고 있다"면서 "미취업자들은 양질의 일자리를 얻을 수 있는 기회이므로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대호기자 dae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