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fellow was arrested for stealing from a newsstand a copy of a fashion magazine featuring women's wears. "Why did you do it?" he was asked at the police court. "I had to do it," he explained. "You see,I'm a pickpocket, and I have to know where the pockets are going to be in next year's clothes." 신문판매대에서 여성의류를 소개하는 패션 잡지 한 권을 슬쩍한 사람이 걸려들었다. "어째서 그런 짓을 했어요?"하고 경범죄 즉결재판관은 그에게 물었다. "저는 그렇게 하지 않을 수가 없었습니다. 있잖아요, 저는 소매치기거든요. 그러니 내년에 나올 옷에서는 호주머니가 어디 달리게 되는지를 알아야 한단 말입니다"라고 그는 설명했다. feature:특집기사로 다루다 police court:경찰 법원(경범죄의 즉결재판을 하는 곳) pickpocket:소매치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