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경(勞經. 노사와 같은 의미)은 향후 2년간 생산성 범위내에서 임금을 인상하고 인위적인 구조조정도 지양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와 함께 올해 임금인상률은 6.1%로 하기로 최종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LG전자는 지난 26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김쌍수 부회장, 장석춘 노조위원장 등 노경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2004년도 임금 및 단체협약 갱신을 위한 단체교섭'을 갖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고 발표했다. LG전자 노경은 공동선언문을 통해 "최근 노사정위원회에서 합의된 `일자리 만들기 사회협약'에 동참한다는 취지에서 향후 2년간 생산성 범위내에서 임금을 인상하고 인위적인 구조조정을 지양하기로 합의한다"고 밝혔다. 한편 LG전자 노경은 이날 교섭에서 물가인상과 생산성 향상을 감안해 올해 6.1%의 임금인상안에 합의하고 성과에 따른 보상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주5일 근무제와 관련, 기존의 연.월차를 활용한 토요휴무제를 계속 유지하되 7월부터 전면 시행하게 되어있는 개정된 노동법에 따라 전향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LG전자는 주5일 근무제에 따른 비용상승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실근로시간 단축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한 노경 공동 TDR'를 구성해 근로시간 단축을 업무개선과 생산성 향상을 위한 노경 협력의 계기로 활용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LG전자는 "장석춘 노조위원장이 `최근 침체된 내수시장과 어려움을 겪고있는 국가 경제와 청년실업 등을 고려한다면 대기업 노동조합의 자기희생적 노력도 어느 정도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