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대우차는 고객 1천명에게 1년간 자동차 무료시승기회를 제공하는 `GM대우 시승평가단' 발대식을 갖고 1년간 품질평가 활동에 들어간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발대식은 29-30일 부평공장을 시작으로 다음달 2일과 9일 군산, 창원 공장에서 각각 진행되며 시승차 500대(마티즈 100대, 칼로스 100대, 매그너스 50대, 레조 100대)가 1차 당첨자들에게 인도된다. 이와 관련, 29일 오전 부평공장에서는 GM대우차 닉 라일리 사장, 대우인천차 김석환 사장, 대우자동차판매 이동호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승평가단 발대식이 열렸다. 이번에 선정된 시승평가단은 향후 1년간 GM대우차를 시승하며 품질테스트 결과를 분기별로 보고서로 제출하는 한편 차량운행 소감 및 차량 상태, 주위 반응 등 모니터링을 실시하게 된다. GM대우차는 1차 시승평가단 운영에 이어 올해 2-4월 2차 응모자와 1차 탈락자를대상으로 나머지 500명을 선정, 2차 시승평가단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기자 hanksong@yonhapnew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