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은행들이 인터넷뱅킹으로 비용절감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개발연구원(KDI) 김현욱.박창균 연구위원은 6일 「KDI 정책연구」에 게재한 논문 '인터넷뱅킹과 은행의 경영성과-실증분석을 중심으로'에서 우리나라 은행들은 인터넷뱅킹으로 비용절감 효과를 얻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은행이 큰 돈을 들여 인터넷뱅킹을 실시했는데도 수익성에 변화가 없는 것은 초기 투자비용과 맞먹을 정도로 비용절감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시장 점유율 확장 등을 위해 인터넷뱅킹 고객들에게 금리 우대 등의 혜택을 제공하느라 아직 본격적인 수익성 개선 효과는 없지만 앞으로는 수익성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들 연구위원은 우리나라 은행 고객들이 창구에서 직원과 얼굴을 맞대고 거래하는 것을 그다지 선호하지 않기 때문에 인터넷뱅킹이 앞으로 더욱 활성화돠고 경쟁도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따라 은행들이 인터넷뱅킹에 충분히 투자하고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합병 등 대형화를 통해 규모의 경제 효과를 거둬야 한다고 이들은 강조했다. 한편 우리나라 인터넷뱅킹은 지난 2000년에 본격 도입돼 현재 22개 은행이 실시하고 있으며 지난 2002년 9월 기준 월 평균 거래는 3천만건, 업무 비중은 14.1%에 달하며 고객 수는 1천700만명이다. 또 국내 은행들은 직전 분기 순이익 마진이 클수록 인터넷뱅킹 비중 확대가 빠르게 나타나는 등 수익기반이 건실할수록 적극적으로 임했고, 시중은행과 공적자금투입은행이 보다 공격적인 전략을 유지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mercie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