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의 사외이사들이 지주회사인 우리금융지주가 우리은행에 대해 순이익을 축소했다며 제기한 회계 정정 요구에 대해 거부 의사를 밝힌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우리은행에 따르면 전날 열린 이사회에서 일부 사외이사는 부적절한 회계가 있었는 지의 여부에 대해 감독 당국이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상태에서 재무제표를 수정하면 다음에 다시 문제가 될 수 있다며 결론을 유보하자고 요구했다. 이에 따라 우리은행이 우리금융의 회계 오류에 대한 지적을 받아들여 재무제표를 수정하는 대신 우리금융이 우리은행 부행장 2명에게 요구한 징계 수위를 낮춰 줄것을 요구하는 선에서 마무리될 것으로 보였던 징계 파문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됐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홍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