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처럼 타협점을 찾지 못하던 은행권의 올해 임금인상률이 마침내 총액 기준으로 5.1%±α로 결정됐다. 최종 인상률은 은행별로 책정된다. 전국은행연합회(회장 신동혁)와 금융산업노조(위원장 이용득)는 25일 오후 3시서울 명동 은행회관 2층 국제회의장에서 양측 대표 각각 31명 등 모두 64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고 임금 인상률을 타결짓고 각 사업장별 경영 여건 등을 감안해 최종적인 인상률을 정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사측을 대리한 은행연합회는 당초 인상률 3.3%를 제시했고 금융노조는 11.4%를요구하며 오랫 동안 지리한 공방을 벌여 왔다. 이번에 합의된 인상률은 정부 출연 은행에 대한 예산 지침 가이드 라인인 5% 미만과 물가상승률, 경제성장률, 조직별 지급 능력 등을 모두 감안해 조정됐다고 양측은 설명했다. 올 상반기에 전체 사업장에서 타결된 임금 인상률은 평균 총액 기준 6.7%이며한국노총 산하 사업장의 상반기 평균 임금 인상 타결률은 8.2%였다. 은행연합회와 금융노조는 비정규직 문제와 관련, 무분별한 비정규직의 확산을자제하고 비정규직 처우 개선에 노사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이와 함께 은행연합회와 금융노조는 최대의 쟁점 사안이었던 노조 재정자립기금조성 문제는 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이 위원회 산하에 구성될 실무팀에서 조율해 나가기로 결정했다. 은행연합회와 금융노조는 오는 2007년부터 시행되는 사측의 노조 전임자 임금지급 중단에 대비한 노조 재정자립기금 조성을 놓고 14차례나 협상을 벌였으나 서로원칙적인 입장만 확인한 채 의견 접근을 이루지 못했다. 노조는 사측의 전임자 급여 지급 규모를 점진적으로 축소하되 축소분을 노조 재정 자립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한 노동조합법 및 노동관계조정법 부칙 제6조의 규정을들어 재정자립기금 적립 분담금을 노사가 자율적으로 협의해 결정하자는 입장이다. 반면 사측은 법의 취지를 벗어나 전임자 급여 지급 축소분을 과도하게 넘어서는지원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홍기자 jaeh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