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제물포지점의 조용신 설계사(43)는 남성 보험설계사로는 이례적으로 입사이래 보험왕을 3차례나 차지, 관심을 끌었다. '사오정'(45세가 정년)이란 우스갯말을 비웃기라도 하듯 40대 이면서 보험영업 분야에서 황금기를 누리고 있는 것이다. 여성 설계사들이 주축을 이루고 있는 국내 생보업계 현실에서 남성이 보험왕을 3회나 차지하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현재 국내에선 13만5천여명의 여성설계사와 1만7천5백여명의 남성설계사가 활동중이다. 지난 1998년 8월 외환위기 여파로 실직한 조씨는 신문에 난 생활설계사 모집광고를 우연히 보고 보험영업에 뛰어들게 됐고 입문 8개월만에 신인상을 거머쥐는 개가를 올렸다. 또 2000년에는 입사 1년9개월만에 대상을 수상함으로써 교보생명 창사이래 최단기간 수상기록을 세웠고 지난해에도 정상 자리에 등극했다. 그는 작년 한햇동안 1백80여건의 보험계약을 체결하고 49억원의 수입보험료를 거둬들이면서 2억7천만원의 소득을 기록했다. 조 설계사는 "나이 마흔 줄에 비로소 갈 길을 찾은 것 같다"라고 짤막하게 수상소감을 대신했다. 그는 또 일년 동안 21명의 신입 설계사를 충원하는 등 다방면으로 두각을 나타냈다. 지난 4년여 동안 리크루팅한 설계사만 해도 줄잡아 1백여명. 모두가 그의 성공을 보고 뒤따라 나선 것이다. 오전 8시쯤 출근, 후배 생활설계사에게 자신의 영업 노하우를 전수하는데 반나절을 꼬박 보낸다. 자신을 모델로 생활설계사의 길에 들어선 후배들에게도 그와 같은 성공을 경험하게 해주고 싶다는게 그의 생각이다. 오후가 돼서야 그는 고객들을 찾아 나선다. 그의 고객들은 주로 의사, 변호사, 법무사 등 전문직 종사자들. 처음 보험영업을 시작할 때부터 설정한 목표 고객이다. '성공하기 위해서는 남들과 달라야 한다'는 생각으로 처음부터 전문직 시장을 개척했다. 생활설계사로 첫발을 내디뎠을 땐 첫 계약을 유치할 때까지 3개월간 친척이나 친구들에게 자신의 하는 일을 알리지 않았다. 연고가 아닌 스스로의 힘으로 자신만의 시장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의지에서였다. 대학졸업 후 첫 직장에서 8년간 자동차 세일즈를 할 시절에도 매년 사장 표창을 받는가 하면 한 해에 3백여대의 자동차를 판 적도 있을 만큼 영업에 남다른 자질을 갖고 있는 그다. 4년 9개월 동안 전문직 고객을 대상으로 꾸준히 자신의 시장을 넓히며 어느덧 4백여명의 탄탄한 고객도 확보했다. 조 설계사는 영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성실성'이라고 밝힌다. 그는 "장기 상품이라는 보험의 특성상 고객도 오랫동안 믿고 맡길 만한 설계사를 찾는다"며 "성실한 자세로 최선을 다하다 보면 고객이 먼저 알아본다"라고 말했다. 그의 고객이자 국제 와이즈맨클럽에서 함께 사회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정필래 원장(정필래소아과 원장)은 "항상 성실한 자세로 자신의 일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며 그를 치켜세웠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