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창 산업은행 총재는 SK글로벌 처리와 관련, "과거처럼 어떤 기업이나 그룹을 꼭 살려야 한다는 전제를 갖고 지원하기는 힘들다"고 밝혔다.

유 총재는 6일 기자간담회에서 "다음 주중 SK글로벌의 추가 부실 여부와 규모,관계 회사들의 자구안이 나오면 그 결과에 따라 관계기관과 협의해 처리방향을 결정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총재는 "경우에 따라선 법정관리로 가거나 청산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유 총재는 현대상선 4천억원 대출과 관련한 특검수사에 대해선 "산은이 특검대상이 됐다는 것 자체가 유의해야 할 점"이라며 "앞으로 특검수사를 통해 나타난 결과를 보고 고쳐야 할 부분이 있다면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병석 기자 chab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