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7년부터 6년에 거쳐 `재계의 대변인' 역을했던 손병두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이 21일 전경련 회관에서 이임식을 가졌다. 손 부회장은 외환위기와 빅딜, 재벌개혁 등 한국경제의 기본틀이 급박하게 전환되는 시기에 재계의 중심에서 기업간 또는 재계와 정부간 가교이자 조정자 역할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퇴임사에서 "선장도 없는 배가 태풍을 만난 상황에서 이제 안전한 항구에귀항했다"면서 "새 회장을 모신 뒤 하선하게 돼 보람도 많고 아쉬움도 많다"고 퇴임소감을 밝혔다. 그는 자신이 전경련에 들어와 그동안 겪은 일을 술회하면서 "노동법 재개정 과정에서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지켜냈고, 작년 주5일제에 대한 재계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옹호한 것을 큰 보람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또 "빅딜을 시작해서 마무리 지었으며 빅딜 진행과정에서는 무척 힘들었으나 지금 생각하면 뿌듯한 자부심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전경련을 최고의 두뇌집단으로 키우기 위해 직원들의 해외연수를강화했다"면서 전경련 직원들에게 "앞으로 열린 마음과 긍정적인 사고를 가지고 자기발전에 노력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손 부회장은 전경련 상임고문을 맡는다. (서울=연합뉴스) 신삼호기자 ssh@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