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은 2천2백35억원의 대북 송금경로와 시기,내역,사용계좌 등에 관한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감사원이 4일 밝혔다.

감사원은 특히 현대상선 회계담당자 2명을 상대로 계좌의 흐름 등 자금의 유출경로에 대한 직·간접적인 조사를 벌였으나 현대측은 진술을 회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원 관계자는 "지난 10월부터 실시된 '4천억원 대북지원설'과 관련된 감사도중 현대상선측에 사용처에 대한 자료제출을 세차례 요구했다"면서 "이에 대해 현대상선측은 4천억원중 2천2백35억원을 개성공단 건설 등 7개 경협사업에 사용했다는 내용이 담긴 자료만 제출했을 뿐 구체적인 사용 내역과 지원경로 등에 관한 세부자료 제출은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현대상선 회계담당자 2명을 대상으로 자금지원 시기,사용된 계좌 등 자금의 흐름을 조사했으나 이들은 '사용내역을 알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다'며 진술을 회피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에 따라 계좌추적권이 없는 감사원이 더 이상 구체적인 대북 송금 과정을 밝혀내는 게 불가능하다고 판단,감사를 종료했다"면서 "2천2백35억원의 송금 내역 및 경로 등은 정몽헌 현대아산회장과 대출당시 회계책임자 등 현대의 최고위층 인사들만이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상선은 산업은행으로부터 대출받은 2천2백35억원의 수표를 주거래 은행인 외환은행 등 금융회사를 통해 현금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