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께 국내 첫 통신해양기상위성이 발사된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채연석)은 기상재난 조기예측과 해양관측을 통한 해양환경보존 등을 위해 과학기술부와 정보통신부 해양수산부 기상청 등으로부터 2천8백80억원을 지원받아 내년부터 사업에 착수,2008년까지 이 위성을 정지궤도에 쏘아올릴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항공우주연은 위성개발 총괄기관으로 시스템과 본체,기상해양 탑재체를 개발하며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통신탑재체 및 관제시스템을,한국해양연구원과 기상연구소는 해양기상 관측자료처리시스템을 각각 개발하게 된다. 이 위성은 조기 적조 감시,한반도 주변국들의 해양활동 환경감시,기상예보 정확도 향상을 위한 대기 정밀구조관측,태풍 집중호우 등을 특별 관측하게 된다. 이 위성은 독자 개발될 예정인 국산 로켓 KSLV 1(소형 위성발사체)에 탑재돼 발사되며 무게 2.5∼3?에 통신탑재체와 해양관측 탑재체,기상관측 탑재체 등 3개를 탑재하게 된다. 송대섭 기자 dss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