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나라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액체추진로켓인 KSR-Ⅲ(3단형 과학로켓)가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KSR-Ⅲ가 28일 오후 2시 52분 26초에 충남 서해상의 한기지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돼 이날 오후 2시 56분 17초에 서해상 목표 지점에 추락했다고 발표했다.

KSR-Ⅲ는 목표고도인 42km를 약간 상회한 42.7km까지 오른 뒤 79km를 비행했다.

비행시간은 231.44초, 로켓연료 점화 시간은 53초였다.

KSR-Ⅲ는 길이 14m, 직경 1m, 중량 6t으로 등유와 액체산소를 연료와 산화제로 각각 사용했으며 국내에서 처음으로 자력 개발한 액체추진 로켓이다.

지난 93년과 97년 발사된 KSR-Ⅰ.Ⅱ는 주로 미사일에 적용되는 고체연료추진 로켓이었다.

이번 발사가 성공적으로 이뤄짐에 따라 2005년까지 100kg급 소형위성 발사체(KSLV-Ⅲ)를 개발하고 2010년까지 저궤도 실용위성 및 발사체를 자력으로 개발한다는국가의 항공우주기술 발전전략이 탄력을 받게됐다.

항우연측은 "액체추진과학로켓의 성공으로 입증된 핵심기술을 토대로 `우리 위성을 우리가 개발한 발사체에 실어 우리 땅에서 발사한다'는 국가 우주개발 목표 달성 전망이 밝아졌다"고 평가했다.

정부는 2015년까지 국내 우주산업을 세계 10위권에 진입시킨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KSR-Ⅲ는 과학기술부 특정 연구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97년 11월 개발에 착수, 총 예산 780억원이 투자돼 개발된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지일우기자 ci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