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카드는 업계 최초로 변동금리부채권(FRN)과 신디케이티드론 방식으로 각각 5천만달러씩, 총 1억달러의 외화를 조달했다고 28일 밝혔다.

국내 카드사가 자산담보(ABS) 방식이 아닌 자체 신용만으로 외화 조달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카드는 산업은행을 주간사로 크레디리요네, 아랍은행 등으로부터 1억달러의 자금을 만기 2∼3년 조건으로 조달했으며, 조달금리는 리보(LIBOR)보다 0.5%포인트(2년만기), 0.6%포인트(3년만기)씩 높은 수준이다.

LG카드 김정관 상무는 "앞으로도 자금조달원을 다변화하는 한편 첨단금융기법을 적극 활용해 자금조달 비용을 지속적으로 줄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철규 기자 gr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