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들어 LG와 삼성 등 전업계 신용카드사들의해외 자금조달 채널이 다양해 지고 있다.

28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LG카드[32710]는 최근 카드업계 최초로 변동금리부채권(FRN)과 신디케이티드론 방식으로 각각 5천만 달러씩, 총 1억달러의 외화를 조달했다.

국내 카드사가 자산담보(ABS) 방식이 아니라 자체 신용만으로 외화조달에 성공한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카드는 산업은행을 주간사로 크레디리요네, 아랍은행 등으로부터 1억달러의자금을 만기 2년과 3년 조건으로 조달했으며, 조달금리는 2년짜리는 리보(Libor)보다 0.5% 포인트, 3년짜리는 리보보다 0.6% 포인트 각각 높은 수준이다.

삼성카드도 현재 공모방식에 의해 1억5천만달러 규모의 해외채권 발행을 추진하고 있다.

삼성카드가 네덜란드계 ABN-암로은행을 주간사로 연내 발행할 해외 채권은 채권인수자가 정해져 있는 사모방식이 아니라 일반 대중을 대상으로 하는 공모방식으로,이 방식 또한 업계에서는 처음이다.

채권발행 금리는 국내 회사채 3년물 발행금리보다 0.3% 포인트 낮아 사실상 업계 최저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카드사들의 해외 자금조달 채널이 점점 다양해 지고 있다"면서"카드사들이 자금조달 코스트를 줄이기 위해 자금조달원을 다변화하는 한편 첨단금융기법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인성기자 si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