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는 국내 유통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제조업 수준의 산업정책적 지원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정부에 촉구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유통산업위원회는 28일 전경련회관에서 '한국 유통산업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유통산업 컨퍼런스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발전방안을 발표했다.

신동빈 유통산업위원장(롯데그룹 부회장)은 개회사에서 "유통산업은 국내총생산의 9.9%와 고용인구의 19.1%를 차지하고 있어 국가경제적으로 중요한 산업"이라며 "유통산업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일반 제조업 수준의 산업정책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선 전경련의 유통관련 회원사들이 공동으로 마련한 발전방안을 백화점 할인점 홈쇼핑 전자상거래 택배 등 분야별로 발표했다.

백화점업계는 앞으로 대형 백화점 위주의 과점체제로 개편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업계의 발전을 위해서는 소비 양극화 현상에 대응한 고급화와 전문화가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할인점업계는 올해 매출액이 17조4천억원으로 작년보다 30% 증가하는 데 이어 향후 국내 주력 소매업태로 자리잡을 것이나 시장포화에 대한 대책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홈쇼핑업계는 유사홈쇼핑(인포머셜)의 난립 방지책 마련과 규정 및 감독창구 일원화 등을 통해 공정거래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자상거래(인터넷쇼핑몰)업계의 경우는 올해 유통산업 전체 매출의 11%를 차지할 전망이나 업계 발전을 위해서는 수익구조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제시됐다.

이를 위해 현재 2.5%인 카드가맹점 수수료를 인하하고 경상비용의 10%를 차지하는 물류비용을 낮추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택배업계도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택배 전용터미널 조성 등 택배업체의 지역별 물류 거점시설 확충 △택배업의 물류정보시스템 구축에 대한 금융지원 △택배차량에 대한 도심내 통행 제한과 주·정차에 대한 규제 완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손희식 기자 hssoh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