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추와 같은 식물을 먹음으로써 자궁경부암을 예방할 수 있는 기술이 세계 최초로 개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경북대 유전공학과 손우익(孫宇翼) 교수는 최근 유전자 조작을 통해 자궁경부암 예방 백신이 함유된 식품을 개발하는 데 성공, 미국과 한국에서 각각 특허를 취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백신은 상추와 토마토 같은 식물을 먹음으로써 자궁경부암 바이러스(HPV)에 대한 항체를 자연스럽게 형성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이 식물에서 백신 단백질을 분리,주사해도 항체를 형성할 수 있다.

그동안 사용된 주사용 백신은 천문학적 개발비와 멸균 및 저장 비용, 부작용과 접종 인건비 등의 부담이 뒤따랐지만 손 교수가 개발한 먹는 백신은 이러한 부담을획기적으로 줄인 것이 특징이다.

식물에서 생산한 먹는 백신은 값싼 개발비와 높은 안전성 등의 장점으로 이미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에서는 지난 90년대초부터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으며, 자궁경부암 예방 백신 개발은 손 교수가 세계 처음이다.

손 교수의 연구성과를 주목하고 있는 미국과 영국 등의 제약회사와 마케팅회사는 손 교수가 대표이사로 있는 ㈜마스터진의 유치와 공동연구 협정 체결 등을 위해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손 교수는 "이번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우리의 면역 백신 농산물이 세계적인 인지도를 갖도록 하겠다"면서 "농림부로부터 유전자 조작 식물 판매 허가를 받는 대로이 식물을 국내에 시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대구=연합뉴스) 문성규기자 moons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