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드러운 곡선의 "조약돌" 스타일로 디자인된 삼성전자 휴대폰(모델 T100)이 출시 6개월만에 4백50만대나 팔리는 기록을 세웠다.

삼성전자는 지난 4월부터 세계시장에 이 모델을 출시한 이후 6개월만에 유럽 2백5만대,동남아 55만대,중국 50만대,미국 50만대,우리나라에서 90만대가 팔렸다고 28일 밝혔다.

삼성 관계자는 "98년에 내놓은 "SGH-600" 제품이 1천만대,99년 출시한 "SCH-3500"이 5백10만대 판매되는 기록을 세웠지만 출시 6개월만에 4백50만대가 팔리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이 제품은 고화질 컬러를 구현하며 음성인식 기능과 고화음 멜로디 등 첨단 기능을 갖췄다.

특히 이 모델과 관련,이탈리아의 잡지인 "시즌스베스트바이"로부터 "인체공학적으로 매우 훌륭하며 UFO(미확인비행물체)를 연상시키는 환상적 디자인"이란 평을 받았다고 삼성측은 설명했다.

삼성은 파리 드골공항과 브라질 상파울루 도심에 이 모델을 이용한 초대형 조형물을 설치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연말까지 세계시장에서 6백만대 판매는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