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는 유통산업 발전을 위해 일반 제조업 수준의 산업정책적 지원을 해 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

28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유통산업위원회(위원장 신동빈 롯데쇼핑 부회장) 주최로전경련회관에서 열린 `한국 유통산업의 현재와 미래' 주제의 유통산업 컨퍼런스에서참가자들은 유통산업이 국내총생산(GDP)의 9.9%를 차지하며 고용의 19.1%를 차지하는 등 경제적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특히 홈쇼핑업계의 경우 정부가 유사홈쇼핑(인포머셜)의 난립 방지책을 마련하고 감독창구를 일원화하는 등의 노력을 통해 공정거래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택배업계는 ▲택배 전용터미널 조성 등 택배업체의 지역별 물류거점시설 확충 ▲택배업의 물류정보시스템 구축에 대한 금융 지원방안 마련 ▲택배차량에 대한도심내 통행 제한과 주.정차에 대한 규제완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자상거래 업체도 수익구조 개선을 위해 현재 2.5%선인 카드가맹점 수수료를인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컨퍼런스에서 유통업체별 생존전략이 논의됐으며 백화점업계는 앞으로 대형백화점 위주의 과점체제로 개편되는 상황이 지속되는데 대비, 고급화.전문화.과학화를 지속적으로 추구해야 하는 것으로 지적됐다.

(서울=연합뉴스) 신삼호기자 s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