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필립스LCD는 세계 최초로 이달부터 4마스크 공정 기술을 적용한 IPS(In-Plane Switching) 광시야각 18.1인치 TFT-LCD 제품 양산에 들어간다고 28일 밝혔다.

4마스크 기술이란 유리기판 위에 여러층의 박막을 입혀 영상신호를 제어하는 TFT(Thin Film Transistor)를 형성시킬때 포토 마스크(Photo Mask) 공정단계를 기존 5-6개에서 4개로 줄이는 첨단 기술이다.

회사측은 "이 기술로 생산하면 제품 원가를 낮추고 생산시간을 10% 단축시킬 수 있어 생산력 확대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일본과 대만 업체의 경우 IPS 광시야각 기술을 채용한 제품 생산에 7개 이상의 포토 마스크를 사용하고 있다.

LG필립스LCD는 이번 4세대 생산라인(680x880mm)에 성공적으로 적용한 4마스크기술을 바탕으로 내년 1분기중에 5세대 생산라인에도 4마스크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LG필립스LCD는 지난해 9월 5마스크 기술을 개발한데 이어 14개월만에 세계 최초로 대형 TFT-LCD 생산에 4마스크 기술을 개발해 적용시킴으로써 대형 TFT-LCD시장지배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연합뉴스) 유경수 기자 yks@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