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증권업협회는 씨오엔, 앤드아이, 인베스트클럽 등 3사의 신규 지정신청을 접수,지정승인 심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광고업체인 씨오엔은 올 상반기 13억700만원의 매출에 4,900만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앤드아이는 여행알선을 영위하는 업체로 상반기 매출액 9,900만원에 순손실 2,900만원을 기록했다.

증권정보서비스를 제공하는 인베스트클럽은 상반기 2,100만원의 매출에 8,500만원의 손실을 냈다.

한경닷컴 유용석기자 ja-j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