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돔 및 수술용 장갑 제조업체인 ㈜유니더스(대표 김덕성)는 중국 장가항시에 단독투자법인을 설립, 연간 1억개의 콘돔을 생산할수 있는 현지 콘돔공장을 1천만달러에 인수했다고 28일 밝혔다.

회사측은 이 공장의 연간 생산능력을 3억5천만개 수준으로 늘리기 위해 설비를 증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중국내 콘돔 생산량은 현재 연간 20억개에 달하고 있으나 13억 인구에 대비한 콘돔 이용률은 5% 정도에 불과,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유니더스(UNIDUS)란 상표의 콘돔을 내년 초부터 생산키로 장가항시 지방 정부와 투자협의서를 체결했다"며 "앞으로 중국 내 상류층의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고가 콘돔 생산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길원기자 scoop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