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은 산업자원부가 올해 하반기 선정한 `세계일류상품' 인증 중소기업에 대해 최고 10억원까지 신용대출을 지원한다고 28일밝혔다.

이에따라 세계일류상품 인증기업중 `현재일류기업'으로 선정된 중소기업은 10억원, `차세대일류기업'으로 선정된 중소기업은 5억원까지 담보없이 전액 신용대출을받게되며 대출금리는 원화대출기준금리와 시장연동금리중 선택이 가능하다.

특히 수출확대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일반대출 뿐만 아니라 무역금융과 기한부수입신용장발행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세계일류상품 인증제도는 산업자원부가 수출촉진 차원에서 기술수준, 세계시장점유율 등을 따져 우수한 수출 중소기업을 선정하는 제도다.

(서울=연합뉴스) 노효동기자 rhd@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