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협 일방해지로 노조와 갈등을 빚고 있는 두산중공업(대표이사 김상갑)이 후속 조치로 노조전임자 업무복귀 등을 전격 통보해 두산중 사태가 악화되고 있다.

두산중은 28일 "노조에 서면을 통해 지난 23일자로 단협이 해지됐으며 이에따라 내달 4일까지 노조전임자 13명중 7명만 남기고 나머지는 업무에 복귀할 것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또 산업안전보건위원 9명과 노조사무실에 파견된 여직원 1명도 업무에 복귀하고 노조에 제공된 차량 2대를 반납할 것을 통보했다.

두산중은 이같은 후속조치 통보와 함께 김상갑대표 명의의 `단협이 해지돼도 조합원은 피해가 없습니다'라는 제목의 담화문을 통해 "단협이 해지됐음에도 원활한 조합활동을 보장하기 위해 7명의 전임자를 인정했으며 이는 과도한 노동운동가의 귀족화를 방지하기 위한 조치일 뿐 노조를 말살하려는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에대해 노조는 "지난 22일 교섭에서 당분간 단협 해지에 따른 조치를 하지 않겠다던 사측이 이같은 통보를 해왔다"며 "노조를 약화시키려는 사측의 의도가 드러나 두산중사태가 원만히 해결되기를 바라는 지역민들을 실망시켰다"고 반발했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기자 b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