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elebrated artist painted a masterpiece across an entire wall of the ophthalmologist's waiting room in appreciation of a successful sight-saving operation on his wife.

The mural turned out to be an immense picture of a human eye, in the center of which stood a miniature likeness of the doctor himself.

"How do you like the picture?" asked a friend of the doctor.

"To tell the truth,"replied the physician,

"my first thought was, thank goodness I'm not a gynecologist!"

--------------------------------------------------------------

*celebrated:유명한
*ophthalmologist:안과의사
*eye-saving operation:시력보전수술
*mural:벽화
*miniature likeness of:--의 미니 초상화
*gynecologist:부인과 전문의

--------------------------------------------------------------


아내의 시력보전수술이 성공리에 끝난데에 감사하면서 그 유명화가는 안과의원 접수실 벽 한 면을 꽉 채우는 걸작을 그려주었다.

그 벽화는 사람 눈 하나를 그린 거대한 작품이었는데 그 복판에는 안과의사의 미니 초상화가 들어있었다.

"그림 마음에 들어?"하고 친구 한 사람이 의사에게 물었다.

"솔직한 이야기가 그것을 보는 순간 부인과의사가 아닌게 천만다행이로구나 싶더라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