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엔 새 옷 한벌 장만하기가 여간 부담스럽지 않다.

롱코트 모피 등 비싼 겨울의류를 구입하기가 여의치 않을 때는 모자 장갑 머플러 숄 털가방 등 패션 소품만 새로 갖춰도 유행에 뒤쳐지지 않고 따뜻하게 겨울을 날 수 있다.

백화점에 나와 있는 패션 소품들을 소개한다.

<>모자(중절모 니트모자)=드라마 "야인시대"의 인기로 중절모와 같은 정장용 모자를 찾는 사람들이 많이 늘었다.

정장에 어울리는 모자는 대부분 모직 소재여서 보온성이 뛰어나고 복고풍 트랜드와 잘 맞는다.

"레노마"의 남녀 중절모는 16만~38만원선.

캐주얼한 스타일로는 니트모자가 여전히 인기다.

베레모 스타일,종 모양 스타일 등이 있으며 같은 색상의 머플러 장갑 등이 한 세트로 나와 있다.

패딩 코트가 각광을 받으면서 패딩 소재의 벙거지 모자(4만8천원)도 등장했다.

<>모피 목도리=패션 소품에서도 모피를 활용한 아이템이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토끼털 소재의 제품이 나온데 이어 올해는 밍크 너구리 등을 사용한 제품도 나왔다.

"X"자로 포갠 다음 안쪽에 브로치를 꽂아 얌전하게 연출할 수도 있고 머플러처럼 옆으로 슬쩍 걸친 듯 둘러매면 세련된 멋을 연출할 수 있다.

영캐주얼 브랜드인 "올리브데 올리브" 토끼털 목도리는 9만9천원선.

여우털로 된 제품은 값이 비싼 편이다.

"오브제" "앗슘" 등이 내놓은 여우 목도리는 50만원을 넘는다.

<>숄과 망토,머플러=숄과 망토는 간편하게 두를 수 있고 보온성도 코트에 못지 않아 캐주얼에서 이브닝드레스까지 매치할 수 있는 아이템이 무궁무진한 것이 장점이다.

올해는 모 소재 뿐만 아니라 캐시미어 토끼털 밍크 등 제품 소재도 다양해졌다.

1백% 모 소재의 숄은 8만5천~16만원대,캐시미어로 된 제품은 28만~45만원대에 판매된다.

토끼털 망토는 70만원대로 비싼 편이다.

평범한 옷차림을 고급스럽게 마무리하려면 벨벳숄과 스카프가 제격이다.

요즘엔 금사나 은사가 섞인 화려한 스타일이 새로 등장했다.

니나리찌 벨벳숄은 22만원,큐빅이 박힌 단아한 벨벳 머플러는 12만~13만원선이다.

캐주얼 브랜드에서는 굵은 실로 듬성듬성 짠,영화 "러브스토리"에 나오는 "제인 스타일"의 니트 목도리가 인기다.

오조크 니트 목도리는 7만9천원,스테파넬 니트 목도리는 4만6천원선이다.

<>털가방 털장갑=따뜻한 느낌의 털가방은 겨울 패션을 마무리하기에 더없이 좋은 소품이다.

오조크 올리브데올리브 등 캐주얼 브랜드는 인조털로 된 손가방을 선보이고 있으며 연말 파티에 어울릴만한 럭셔리한 분위기의 여우털 손가방도 판매하고 있다.

인조털 가방은 13만원선이지만 여우털이나 토끼털은 19만~23만원 정도다.

손목 부분에 동그랗게 모피 소재가 감겨있는 고급스런 장갑도 겨울 필수 아이템.

니나리찌 닥스 등에서는 토끼털 여우털 밍크털 등을 사용한 장갑류를 10만원 안팎의 가격에 판매하고 있다.

토끼털 장갑은 4만8천~9만5천원,여우털은 9만5천~12만원,밍크는 6만8천~9만5천원이면 살 수 있다.

류시훈 기자 bad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