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F로직의 IT유통 사기사건에 휘말린 소프트뱅크커머스코리아(SBCK)가 21일 서울지방법원 파산부에 화의를 전격 신청했다.

SBCK는 "이번 사태에 연루된 5백95억원의 발행어음중 3백65억원 상당의 채권이 부실화돼 심각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다"고 화의신청 이유를 밝혔다.

이 회사는 사건 발생 이후 만기도래한 사고어음중 총 2백5억원 상당을 피사취 부도(어음지급의 의무가 없다고 판단해 보증금을 예치하고 지급을 거절한 것) 처리했다.

화의신청이 받아들여지면 채무가 동결돼 SBCK가 발행한 어음을 소지한 콤텔시스템 한국하이네트 자네트시스템 등은 상당기간 대금회수가 어려워지게 됐다.

이에 따라 관련업체들은 화의신청이 대금지급을 늦추려는 불순한 의도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한편 SBCK는 RF로직 등의 부도는 고의적인 것이었다고 판단, 사건 주모자로 알려진 이병훈 RF로직 상무를 검찰에 수사의뢰했다.

박영태 기자 p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