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매장에는 벌써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고 있다. 에스티로더 샤넬 등은 크리스마스 파티에 어울리는 메이크업룩을 제안하며 여심을 유혹하고 있다. 파티 메이크업은 조명아래서 더욱 빛을 발하는 "광채"가 필수다. 평소에 쓰기 어려운 펄감이 살아있는 제품을 다양하게 활용해볼 만하다. 샤넬의 테마는 "핑크소녀"다. 은은한 은색 펄과 반짝이는 진주빛이 어우러진 사랑스러운 분홍빛 향연을 제안했다. 아이섀도,볼터치,립스틱으로 활용할 수 있는 크림타입의 멀티펄 "레 뻬를르 드 샤넬"로 눈,볼,입술을 통일감있게 표현해준다. 손가락에 찍어 살짝 바르면 은은한 반짝임을,폼 애플리케이터를 사용하면 정교한 벨벳 감촉을 낼 수 있다. 여기에 핑크계열인 립스틱 "로즈 후레쉬 메딸리즈"와 매니큐어 "뻬를르 로즈"로 입술과 손톱을 마무리 해주면 사랑스러운 "소녀풍 핑크 메이크업"이 완성된다. 에스티로더는 "홀리데이 2002 셀러브레이트"라는 제목으로 두가지 스타일을 제시했다. 흑백영화의 여주인공처럼 극적인 분위기와 "눈의 여왕"인듯 빛나는 화려한 분위기가 그것. "홀리데이 파레트-드라마틱"은 골드와 바이올렛이 주조색이다. 얼굴 전체에 골드 펄을 발라 저녁 테이블을 밝힌 촛불처럼 은은한 광채를 표현한다. 골드,바이올렛 등으로 눈매에 깊이를 주고 벨벳감촉의 브라운,오키드 등으로 정열적인 입술을 강조한다. "홀리데이 파레트-쉬머링"은 크리스탈 눈꽃처럼 빛나는 느낌이다. 피부에 "플래티넘 페이스 쉰"으로 화사한 광택을 준 후 은빛 베이스가 들어있는 "퓨어 컬러 아이섀도"로 차갑지만 매력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바이올렛 핑크,베이지,캔디핑크 등의 "퓨어칼라 크리스탈 립스틱"으로 창백해 보이는 피부와 눈매에 의해 더욱 돋보이는 장미빛 입술을 표현한다. 김혜수 기자 dears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