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31일의 할로윈 데이(Halloween Day)가 또 하나의 외래축제일로 자리매김되고 있는 것 같다. 많은 유치원들이 다투어 이날 행사를 준비하고 있으며,대형매장이나 인터넷몰에는 할로윈 의상과 소품들이 예년에 없이 수북이 쌓여 있다고 한다. 할로윈축제의 선도자격인 대부분의 유명 특급호텔들은 올해도 2∼3일 동안 다양한 행사를 벌이며,외식업체들 역시 분장 등 독특한 행사를 마련해 가족단위 고객을 부르고 있다. 할로윈 데이는 서구에서 크리스마스처럼 어른과 아이들이 함께 어울려 즐기는 축제의 날이다. 미국에서는 해가 지면 동네 아이들이 마귀 유령 야수 등 가면복장을 하고 집집을 돌며 트릭커 트릿(trick or treat:과자를 주지 않으면 장난 칠거야)하고 대문을 두드린다. 어른들은 과자 사탕 초콜릿 오렌지 등을 주며 꼬마손님들을 맞는데 선물준비가 안된 집에는 낙서를 하며 짓궂은 장난을 치기도 한다. 어른들도 덩달아 아이들의 꽁무니를 따라 다니며 농담을 건넨다. 할로윈은 영국과 아일랜드를 지배했던 고대 켈트족의 삼하인(Samhain)축제에서 시작됐다. 당시 켈트족 성직자들은 10월 마지막 날을 악령을 쫓는 날로 정해 축제를 벌였다고 한다. 그들은 이날을 태양의 기운이 다하는 것으로 믿었는데 이 틈을 타 악령들이 찾아와 아이들을 잡아가고 곡식을 망치고 동물들을 죽인다고 생각했다. 삼하인축제는 그 악귀들을 달래기 위한 행사였던 것이다. 할로윈의 상징인 호박등(Jack-o'-lantern)은 지옥에도 들어가지 못한 한 구두쇠영감이 악마가 던져준 불덩이를 호박속에 담아 돌아다녔다는 전설에서 유래됐다고 전해진다. 삼하인축제는 미국이 '모든 성인의 날 대축일 전야제(All Hallows'Eve)'의 행사로 지정하면서 할로윈이라는 이름으로 부르게 됐다. 우리와는 아무런 관계 없는 할로윈이 어느 새 아이들의 축제일로 급속히 부상하고 있는 현실은 생각할 점이 있다. 동심을 이용하는 일부 업자들의 상업성이 문제지만,어쩌면 외국 것이라면 분별없이 받아들이는 문화사대주의가 근본적인 원인일지 모르겠다. 박영배 논설위원 youngbae@hankyung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