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당 10억원을 웃도는 국내 최고가의 스포츠카가 출시됐다. 스웨덴의 스포츠카 제작업체 코닉세그(www.koenigsegg.com)의 한국 및 아시아지역 공식 딜러인 ㈜화진(대표이사 조만호)은 11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최고급 슈퍼카 `코닉세그CC'의 신차발표회를 가졌다. 지난 2000년 파리 모터쇼에서 첫 선을 보인 코닉세그CC는 제작 전공정이 수작업으로 이뤄져 1년에 최대 15대 정도만 생산되는 차로 현재까지 전 세계적으로 50여대가 팔렸다. 4.7ℓ슈퍼차저 8기통 엔진을 장착, 최고 속도 390km, 최대토크 750nm, 최대출력655마력을 자랑하며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도달시간은 3.5초, 400m 도달시간은 10초에 불과하다. 차체는 강하면서도 가벼운 느낌을 줬으며 앞쪽 트렁크에 수납할 수 있는 탈착식하드톱을 장착, 쿠페와 컨버터블 겸용도 가능하다. 코닉세그CC의 정확한 국내 판매가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대당 10억원이넘을 것으로 보인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이날 신차발표회에 코닉세그 본사 쉘 닐슨(Kjell Nilsson) 회장과 창업자인 크리스챤 본 코닉세그(Christian Von Koenigsegg) 사장 등이 참석했다. 코닉세그 사장은 "슈퍼카 제작 기술을 한국 자동차 부품회사들에 이전, 향후 몇년 안에 한국에서 코닉세그 차량의 생산도 고려중"이라며 "또 한국 부품업체들이 해외 유명 자동차 메이커에 납품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아시아 지역에서 처음으로 한국 판매를 시작한 이후 일본, 대만, 싱가포르, 홍콩 등에서 로드쇼를 진행할 예정이며 한국에 코닉세그 아시아 총괄 딜러 본부를 연내에 설립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고 회사측은 덧붙였다. 한편 화진은 코닉세그CC 출시를 기념, 13일 경기도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탤런트겸 카레이서 이세창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닉세그CC 시승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기자 y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