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동기식 차세대이동통신(IMT-2000)인 "cdma2000 1x EV-DO"서비스에 사용할 수 있는 휴대폰을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데이터 전송 속도가 이전 방식에 비해 무려 16배이상 빠른 최대 2.4Mbps를 구현하는 EV-DO폰(모델명 SCH-E100)을 이번주부터 판매한다고 설명했다. 이 제품은 휴대폰으로 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동시에 음성통화를 할 수 있는 기능을 갖췄다. 또 6만5천개 색상을 구현하는 액정화면과 40화음 멜로디를 채용했다. 30만화소의 고화질 외장 카메라를 이용,휴대폰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이 휴대폰은 동화상 통화나 주문형비디오(VOD)기능을 갖추지 않은 "보급형"으로 제작됐으며 가격은 60만원대다. 삼성전자는 3.4분기중 동화상 통화와 VOD가 가능한 휴대폰을 출시할 예정이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