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자원부는 수도권 매립지에 출입하는 청소차량 및 폐기물차량 1천600여대를 대상으로 경유와 바이오디젤을 8대2로 혼합한 `바이오디젤 혼합유(BD20)'를 향후 2년간 시범보급한다고 5일 밝혔다.

이와 관련, 시범주유소인 인천시 서구 당하동 LG정유 당하리주유소가 이날부터판매에 들어갔다.

바이오디젤은 쌀겨, 폐식용유, 대두유 등 식물성 유지와 알코올을 반응시켜 나온 물질로, 자동차용 경유와 바이오디젤을 8대2 비율로 섞은 바이오디젤혼합유는 디젤차량의 연료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바이오디젤 혼합유를 사용할 경우 일반 경유차량에 비해 일산화탄소 배출량이 17% 저감되고 탄화수소와 미세먼지, 매연 등도 15% 안팎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산자부는 전했다.

판매가격은 경유와 비슷하거나 다소 낮을 것으로 보인다고 산자부는 말했다.

산자부 관계자는 "미국과 프랑스 등지에서는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해 90년대부터 주유소에서 경유 대체용 연료를 판매중"이라며 "수도권 매립지에 출입하는 차량전체가 BD20을 사용할 경우 연간 3만배럴의 경유 대체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준영기자 princ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