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의 이유로 집에서 휴식을 취해오던 보안업체 안철수연구소[53800] 안철수(安哲秀.40) 사장이 4개월만에 공개석상에 나온다.

5일 안철수연구소에 따르면 안 사장은 오는 11일 오후 6시 강남구 수서동 본사대회의실에서 관계사들과 함께 개최하는 사업현황 발표회에 참석해 20분간 경영현황에 대해 설명한다.

안 사장은 지난 2월15일 투자설명회(IR)를 끝으로 건강이 악화되자 출근을 자제하고 집에서 휴식을 취하면서 통원치료를 받아왔다.

이날 발표회에서 안 사장은 집에서 휴식을 취하면서 겪었던 일들과 호전된 건강상태에 대해 자신이 직접 설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조직운영체제 개편차원에서 임원진의 실무권한을 강화하고 자신은 중장기전략, 중요 경영사항 의사결정, 미래 핵심사업 발굴 등에 치중하는 전략적 리더로서역할을 수행하게 된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안철수연구소 관계자는 "오랜만에 공개석상에 나서 건강상태가 호전됐음을 직접설명하면 사장의 건강상태와 관련한 각종 루머가 수그러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범수기자 bums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