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팀과 폴란드팀의 경기가 있었던 4일 할인점 등에서 맥주와 삼겹살 등이 평소보다 많이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은 4일에만 맥주가 640만원 어치 팔려 전주 화요일의 440만원에 비해 45%가 늘었다.

신세계 이마트도 4일 주류 매출이 4억5천만원을 기록해 전날보다 34.5%가 늘었고 특히 맥주는 2억5천만원 어치가 팔려 평일 평균 주류 매출에 비해 46.5%나 증가했다.

가정에서 축구를 보면서 저녁을 즐기려는 고객이 늘면서 삼겹살도 4일에만 8천만원어치가 팔려 평일 평균보다 30%가 늘었다.

유통업체 관계자는 "경기가 시작되기 전과 경기 직후에 맥주 등의 판매량이 급증했다"면서 "이전에도 한국팀의 경기가 있는 날이면 맥주와 삼겹살이 특히 많이 팔렸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주종국기자 sat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